만투 렌즈 + 소니 바디, 테스트 및 색보정 #1

만투 렌즈에 대한 나름대로의 기대치가 있으니까, 그에 걸맞는 성능을 가지고 있는지 리뷰를 해 보겠습니다.

최근에 주로 사용한 85밀리 준망원 렌즈는 Carl Zeiss Planar HFT 85mm f1.4 렌즈 입니다. 렌즈 명기열전에서 top-10 에 들어갈만한 렌즈라고 봅니다. 같은 칼 짜이스 렌즈이지만 콘탁스용 Planar T* 85mm f1.4는 일반적인 8각형 조리개인데 반하여 롤라이용 HFT 85mm f1.4 는 전무후무한 삼각형 조리개라는 특징도 있습니다  ㅎㅎㅎ   그에 비하여 만투는 또한 유일무이한 자동초점 85mm f1.2 라는 점이 있지요…

사실 Planar 렌즈 이외에도 허다한 수동렌즈를 사용하고 있으니, 인물 사진용으로 쓰는 렌즈 중에서 하나 정도는 자동으로 바꾸는게 어떨까 생각해 왔습니다. 아이들을 키울 때는 캐논의 애기만두 (85/1.8)을 사용했는데 중학교 이후로 아빠의 사진모델역을 졸업하자, 애기만두는 장터로 가버렸습니다. 그리고 몇년이 지나니까 다시 인물사진에서의 불편함이 누적되네요. 그리고 너무 오랫동안 지름을 끊으면 ‘불안 초조’, ‘심신 미약’의 증세가 나오기 때문에 적당한 때에 한번 질러주는 것도 건강에 이롭습니다…. 쿨럭

참조, 준망원 렌즈 5종 비교

85밀리-100밀리 렌즈 5종 비교: 헬리오스, 플라나, 캐논 1.8, 캐논 아스페리컬, 트리오플란 (1부)

만투의 자동 초점 정확성, 소니 A7R II 바디에서…

초점이 정확하게 맞은 예 1  (눈동자 확대사진 약혐주의…)

큰 사진을 보려면 사진 클릭

 조리개 f1.2

 

소니 바디에서 초점 스폿은 flexible large, medium, small 이 있습니다. 저는 medium 사이즈 스폿을 거의 대부분 사용합니다만, small 사이즈도 이번에 테스트를 해 보았습니다. 인물사진에서 눈에 정확하게 초점을 맞추려면 먼저 사진의 구도를 잡은 다음 small 사이즈 스폿을 움직여 눈에 갇다대면 됩니다. 이 방식은 스튜디오 촬영처럼 통제된 환경에서는 잘 되지만, 코스프레 행사처럼 많은 사람이 우왕좌왕 하는 곳에서는 잘 되지 않습니다.

무었보다도 소니의 초점 스폿 색상이 엷은 회색이기 때문에 야외에서 스크린 상의 어디에 스폿이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습니다. 이 스폿의 색상을 오렌지 색 정도로 바꿔서 눈에 확연히 띄게 한다음, 초점이 맞으면 초록색으로 바꿔주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소니 관계자분…?).  그리고 Small 스폿은 위치를 잘못 가져가면 렌즈가 초점을 잡지 못하고 무한대에서 최단거리까지 지이익-직- 움직인 다음 멈춰 버립니다. 결국 medium 스폿으로 다시 바꿔서 촬영을 했습니다.

예제 2

조리개 f1.4

 

 눈동자에 정확하게 초점이 맞음

 

예제 3 – 초점이 정확한 경우와 틀어진 경우

 조리개 f1.2

 

  초점이 눈에 맞은 경우

 

  초점이 눈이 아니라 모자 챙의 앞단에 맞았당…. ㅠㅠ  

 

Medium 스폿은 촬영거리에 따라서 눈, 코, 머리카락 부분이 모두 들어오기 때문에 정확하게 눈에 초점을 맞추기가 어렵습니다. 위 예제의 마지막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콧등이나 머리카락 또는 모자 같은 것에 맞을 수 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소니의 eyeAF 기능은 정말 ‘정곡을 찌르는’ 신박한 아이디어 입니다. 아쉽게도 이 기능은 소니 정품렌즈에만 해당되기 때문에 캐논 렌즈로는 어려움(?)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이 기능을 해킹하여 (젊잖은 표현으로 ‘리버스 엔지니어링’하여) 어댑터를 만든 업체가 3군데 있습니다. 제일 먼저나온 테크아트의 NEX III 어댑터는 가능성만 보여준 제품입니다. A7의 콘트라스트 방식에서만 동작하기 때문에 느리고 실용적이지 못합니다. 품질관리의 문제도 있어서 대량 리콜도 있었구요. 그 다음으로 나온 시그마의 MC-11 은 시그마 렌즈에 한해서 eyeAF 기능을 지원합니다…. 얄밉지만, 자사 렌즈를 하나라도 더 팔려는 마케팅이니 어쩔수 없는 노릇이지요. 마지막으로 ‘메타본즈 V’ 어댑터가 있습니다. 캐논 렌즈에서 eyeAF 를 지원합니다. 단 어댑터 가격이 왠만한 렌즈 뺨치는게 문제….

 

중앙부 초점 스폿이 아닌 주변부의 스폿을 사용하였을 때

당황스럽게도, 중앙 스폿이 아닌, 주변부에 초점 스폿을 가져가면 정확한 위치에 초점을 맞추지 못하고 전핀을 냅니다. 이것은 소니 바디의 문제가 아니고 캐논 렌즈의 문제도 아닙니다. 왜냐하면 소니 렌즈를 사용하면 주변부 초점 스폿에서도 잘 맞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캐논 만투도 캐논 바디에 붙이면 주변부 스폿에서 잘 동작합니다.

이 문제는 여러 업체의 펌웨어가 연결된 경우에 생기는 버그라고 보고 있습니다. 즉 바디는 소니, 어댑터는 시그마, 렌즈는 캐논…. 각자 자기 나름대로의 구동 프로세스가 있는데, 이걸 억지로 연결해 놓으니 예상치 못한 결과가 나오는 거지요. MC-11 이 기본적으로 시그마 렌즈 용이기 때문에 캐논 렌즈 사용자는 캐논에 맞게 엔지니어링된 메타본즈 어댑터*를 사용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직접 테스트를 해서 메타본즈에는 괜찮다고 확인한 것은 아닙니다. 가용한 정보를 가지고 예상을 해본거고, 향후 어댑터를 교체하여 확인할 예정입니다)

아무튼, 당분간은 중앙부 스폿으로 초점을 먼저 맞추고 나서 구도를 잡는 방식을 사용합니다.

 

 이 정도면 잘 맞은 것 같지만…. 

 

  확대를 해보면 눈동자보다 앞쪽에 있는 빨간색 끈에 초점이 맞았습니다…

 

EyeAF 는 끝내 안해주는군요… 식으마(!)의 MC-11

한동안 MC-11 의 펌웨어 업데이트 중에 실수로 캐논 렌즈의 eyeAF 를 막지 않고 나온 버전이 있다는 소식이 돌았습니다만 이 구형 펌웨어를 구할 수가 없어서 더이상 확인이 불가능합니다. 마이 아쉽…

시그마의 Art 시리즈 렌즈는 그동안의 시그마 이미지를 새롭게 한 제품군 입니다. 더이상 시그마를 ‘싸구마’라고 부를 수 없는거지요. 성능도 뛰어나고 가격대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시그마 렌즈를 사용하는 사람은 MC-11 어댑터가 잘 맞습니다. 개인적으로 시그마의 105mm f1.4 는 만투와 비교해 보고 싶습니다만, 금방은 무리일 것 같고 조만간 올라올 리뷰를 기다려 보겠습니다     :- )

반면에 캐논 렌즈 사용자는 ‘메타본즈 V’ 어댑터 입니다. 캐논 렌즈로 eyeAF 가 되는 유일한 기종이다 보니 가격대가 제법 높습니다만 (이건 아무래도 대륙의 형님들이 제품을 내 놓아야 내려갈 듯….) 만약 eyeAF 기능을 포기한다면 100달러 내외의 저렴한 어댑터가 여러종 있습니다

 

정리하여…

  1. 만투 렌즈를 소니 바디에 사용해도 AF 가 정확하게 동작 합니다, 단 …
  2. eyeAF 가 되지 않는 어댑터를 medium 스폿으로 사용하면 눈 주변의 다른 피사체에 초점을 맞출 수 있습니다.
  3. 화면 중앙의 스폿과 주변의 스폿이 초점 차이를 보일 수가 있습니다.

Small 스폿을 사용하면 눈에 정확하게 초점을 맞출 수 있지만 스폿이 화면에서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야외 촬영을 할때 불편합니다. 능숙하게 사용하려면 어느정도 연습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시그마 MC-11 어댑터에서 보이는 주변부 초점 오차는 ‘어댑터’를 바꿔 보는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반드시 고가의 어댑터가 좋은 것은 아니고, 최대한 캐논 렌즈의 특성에 맞게 제작된 어댑터를 찾는게 관건입니다.

 

(2부에 계속)

 

//

 

 

글쓴이 Leo_KHIMME

사진, 사진기, 렌즈, 여행, 새로운 곳, 새로운 기술 & 신산업혁명
대만 타이페이 거주
Oldies but Goodies 오피넛 멤버